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 조국 후보자 모욕죄로 고소키로


베스트셀러 ‘반일 종족주의’(사진)를 펴낸 학자들이 이 책을 두고 “구역질 난다”고 말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하기로 했다.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을 비롯한 저자 6명은 19일 입장문을 내고 “20일 오전 11시30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조국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책을 ‘구역질 난다’고 비방하고 필자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로 매도했다”며 “(저자들의) 명예를 크게 훼손하고 인격을 심히 모독했다. 이는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대한민국 헌법정신 부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6인의 필자는 평생 경제사학자로서 연구실을 지켜온 이들”이라고 강조하면서 “일본을 위해 대한민국에 해가 되는 일을 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우리를 부당하게 부역·매국 친일파라 모욕했다”며 “이 책이 일본 정부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했다고 주장했지만, 책의 어느 부분이 그렇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우리는 일본 정부 견해와 상관없이 독자적인 사료 조사와 분석에 입각해 논지를 펼쳤을 뿐”이라고 항변했으며, “(반일 종족주의는) 진지한 학술적 논의와 비평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일제강점기 위안부 성노예화 등이 없었다는 이 책의 내용을 소개하면서 “이러한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며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적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