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 캡처

소형 안마기를 베고 잠들었다가 안마기에 옷이 빨려 들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JTBC는 충북에 사는 조모(76)씨가 지난 4월10일 자신의 자택 방 안에서 소형 안마기를 베고 잠들었다가 숨졌다고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판단한 사인은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였다.

조씨가 입고 있던 옷의 깃이 안마기의 마사지 볼 사이에 끼었고 이 볼이 회전하면서 옷이 목을 졸랐다는 결론이다. 사고 당시 마사지 볼을 감싸는 얇은 천은 찢어져 있었고 이 틈으로 옷이 빨려 들어갔다.

숨진 조씨의 아들은 “들어가 보니 얼굴이 빨갛게 되셔서. 입으시던 옷이 꽉 조여 있으니까 확 뜯으면서 목 뒤에서 안마기가 나온 거죠”라고 말했다. 조씨의 동생은 “와서 사과라도 해야 하는데 보험회사에 다 떠밀어 버리고. 우리는 진정한 사과를 원한다는 문자를 보냈지만 아무런 대응도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본인이 시트가 파손된 상태로 무리하게 사용하다 사고가 발생한 건지 불명확하고 업체 측에서 할 거 다 하지 않았느냐. 보험 의뢰했으니까”라고 반박했다. 피해자 측은 안마기나 판매 사이트에 천이 찢어졌을 때를 대비한 주의사항이 적혀 있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제조사는 별도의 사용설명서에 주의사항이 나와 있다고 반박했다.

앞서 2011년에도 안마기를 쓰던 60대 여성이 목걸이가 빨려 들어가 목이 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처럼 최근 5년간 안마기에 끼인 사고는 소비자보호원에만 45건 접수된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