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특혜 장학금 논란에 대해 지도교수는 “조 후보자와 무관한 격려성 장학금”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조 후보자의 딸이 두 차례 낙제에도 불구하고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19일 ‘조국 딸, 두 번 낙제하고도 의전원 장학금 받았다’는 제목의 보도 후 ‘장학금 지급 등은 조국 교수와 전혀 무관하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문을 냈다. 입장문은 조 후보자의 딸이 2015년 1학기, 2018년 2학기에 몇 개 과목에서 낙제해 유급했음에도 불구하고 2016년~2018년 6학기 동안 매달 200만원씩 모두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는 보도를 반박한 것이다.

해당 장학금은 조 후보자 딸의 지도교수인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에서 지급한 것이다. 노 원장은 수년 전 집안 경조사 때 들어온 부조금을 출연해 ‘소천장학회’를 만든 뒤 2013년부터 제자들에게 모두 44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성적이 우수하거나 가계형편이 곤란한 경우가 아니더라도 공부에 뜻이 있는 학생들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에서 지급하는 일종의 ‘면학장학금’이다. 외부 장학금인 만큼 부산대 측은 신청과 선정과정, 결과 등에 일체 관여하지 않으며 이를 대외적으로 공개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학업 성적이 저조한 조 후보자의 딸이 불투명한 선정과정을 거쳐 장학금을 받은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노 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며 “조 후보자와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조국 교수의 딸은 2015년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고 한 노 원장은 “2015년 1학년 마친 후 유급을 하고 학업 포기까지 고려할 정도로 낙담한 사정을 고려해 2016년 복학 후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해명했다.

노 원장은 또 조 후보자의 딸이 ‘나홀로 장학금’을 받았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나홀로 장학금이 아닌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이라고 한 노 원장은 “2016년부터 국립대학교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매 학기 200만원씩 연 400만원을 기부했다”고 부연했다. “이 기간 동안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제자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한 노 원장은 “2018년 2학기 낙제 이후로는 해당 제자(조 후보자의 딸)에게 면학장학금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중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했다는 점에서 불거진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해서도 “무리한 억측”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선정됐다”고 한 노 원장은 “조국 교수의 영향이 있었다는 무리한 추측성 기사는 바로잡아야 하며 더 이상 확산돼선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 원장은 또 “장학금 지급 및 의료원장 임명 등은 조 후보자와 전혀 무관하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가 계속 확대·재생산돼 여론을 왜곡하고 피해를 줄 경우 법적 대응 등 모든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