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체 상태로 여성 혼자 사는 원룸에 침입한 20대 남성이 붙잡혔다.

부산사하경찰서는 강간미수, 주거침입 혐의로 A씨(27)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20분쯤 20대 여성 B씨가 혼자 사는 부산 사하구 한 오피스텔에 나체 상태로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화장실 방충망을 뜯고 침입했다. 인기척을 느낀 B씨가 화장실 문을 밖에서 붙잡고 “집안에 누군가 들어온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10여분 만에 출동한 경찰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발견 당시 만취 상태였던 A씨는 B씨와 같은 오피스텔에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나체 상태였던 점으로 미루어 강간미수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5월에도 서울 신림동에서 혼자 사는 20대 여성을 집 앞까지 뒤쫓아간 남성이 붙잡혔다.

신유미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