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무성, 정진석 의원 주최로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보수통합을 주제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김무성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연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벌어졌다. 연사로 참여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탄핵 논의를 주도한 김 의원을 겨냥해 “천년 동안 박 전 대통령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했고, 김 전 의원은 “최순실 사태는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고 맞섰다.

김 전 지사는 20일 김 의원과 정진석 의원이 보수통합을 주제로 연 ‘열린 토론, 미래’ 정례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을 뇌물죄로 구속시키는 데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느냐”며 “김 전 의원도 그렇고 우리 다 박 전 대통령의 도움을 받았다.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죄 없이 감옥간 사람 석방하는 게 정치고, 죄 없는 사람 눈물 닦아주는 게 정치다”며 “자유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고 했다. 이어 “나라를 빨갱이에게 넘겨줬다. 박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다 넘겨줬다”며 “저는 박 전 대통령이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은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 굳어졌다”며 “탄핵을 해서 정권이 넘어갔고, 문재인 대통령을 불러왔다는 것은 잘못된 지적”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진박 공천에서 촉발된 공천 파동을 언급하면서 “이 비극의 시작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도저히 질 수 없는 선거를 우리가 자초해서 진 것부터 시작됐다”며 “그런 상태에서 최순실 사태가 터졌다. 최순실 사태가 터진 그날이 차기 권력이 문 대통령에게 넘어간 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며 “‘박근혜가 천년 동안 저주할 것이다’란 말은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김 전 지사에서 나올 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주의 체제에서 개인에게 특정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비박계 주호영 의원도 “탄핵 잘못됐다는 분들이 탄핵 저지를 위해서 얼마나 노력했느냐”며 “한 번도 이를 설득한 사람을 본 적도 없고, 탄핵됐다고 운 사람도 못 봤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 전에 탄핵을 잘했냐 잘못했냐 정리하자는 건데, 이 문제를 잘못 꺼내면 정리되지 못한 채로 혼란만 가져올 수 있다”고 거들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