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인도네시아에서 한 남성이 어느 한 명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며 두 명의 여성과 동시에 결혼했다.

19일 트리뷴뉴스 등은 보르네오섬 인도네시아령 칼리만탄 서부 한 마을에서 신부는 두 명인데 신랑은 한 명인 결혼식 장면이 담긴 영상과 사진이 SNS를 통해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세 명은 하나의 웨딩 베일을 함께 머리에 쓰고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은 “나는 어느 한 명이 상처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그래서 동시에 두 사람과 결혼하기로 했다”고 두 여성과 동시에 결혼한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공개된 결혼식 영상에는 세 사람이 혼인 서약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신랑이 혼인서약을 마치자 두 신부가 각각 신랑의 손에 키스하고, 하객들은 환호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신랑은 단 10만 루피아(한화 8550원)의 지참금으로 결혼했다.

인도네시아는 특정 조건에서 일부다처를 허용한다. 남자가 현재 배우자의 동의를 얻고 법원으로부터의 허가를 받으면 한 명 이상의 아내와 혼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예외적으로 공무원, 군인, 경찰은 한 명만 아내로 맞이할 수 있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