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의 한 상가 내 여자화장실을 침입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의 휴대폰에는 버스와 지하철, 비행기 등 장소를 불문하고 여성들의 특정부위가 촬영된 사진 수십여장이 발견돼 결국 구속됐다.

경기도 일산동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 이용촬영 및 성적목적 다중이용장소 침입)로 A씨를 구속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여성 14명의 특정 신체부위를 수십여장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월18일 고양시의 한 상가 여자화장실에 남성이 침입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붙잡았다. 동종전과가 있던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경찰은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통해 A씨의 범행을 확인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버스와 지하철, 비행기, 커피숍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불법 촬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성적 호기심에 그랬다”고 진술했으며,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휴대폰에서 피해자 확인과 범죄가 성립되는 촬영물을 추려 검찰에 송치했다”며 “동종전과가 있는 만큼 엄중하게 처벌했다”고 말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