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진보 네티즌들이 한국의 ‘NO 아베’ 집회에 감탄하고 있다. 한국 NO 아베 집회는 일본 내 혐한 시위와 달리 인종차별이나 극언이 전무한데다 젊은이들로 가득 찬 즐거운 축제였기 때문이다. 인터넷에선 이런 한국을 부러워하다 못해 “이러다 한국이 일본 대신 아베 정권을 타도하는 것 아니냐”는 자조 섞인 탄식까지 나왔다.

타로씨 트위터 영상 캡처

일본의 정치 활동가이자 프리랜서 언론인인 오오게사 타로(37)가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광복절 광화문 NO 아베 집회 영상을 올리면서 일본 진보 네티즌들의 감탄이 시작됐다.

타로는 “한국의 광복절, 반일 집회가 아니라 반 아베 집회였다”면서 “일본에서 한국에 대한 비판적인 집회는 인종차별을 포함하지만 한국에서는 아베 정권에 대판 비판이 전부다. 헤이트스피치는 전무하다”고 전했다. 이어 “문서조작이나 역사 왜곡 등 (아베 정권에 대한) 논리적 주장이 전부”라면서 “안심했다. 젊은이들도 많아 10만명이 모였다”고 적었다.

타로가 찍은 영상에는 광화문 일대를 가득 메운 집회 참가자들이 ‘NO 아베’가 적힌 카드와 불 켜진 스마트폰, 아베 규탄 촛불 등을 들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다른 진보 네티즌들의 반응이 쏟아졌다. 아베 정권의 가장 큰 피해자는 일본인데도 이웃 나라 한국이 일본보다 아베 타도에 더 열정적인 것 같아 부끄럽다는 댓글이 눈에 띄었다.

트위터 캡처

“아베를 타도할 수 있는 건 일본인이 아니라 한국인이군. 일본 국민보다 외국 사람이 일본의 현 상황과 아베 정권의 폐해를 잘 알고 있다. 한국인들은 일본의 장래를 냉정하게 전망하고 있다.”

“사실은 일본인이 해야만 하는 것이다. 하고는 있지만 아직 부족하다. 또 하고 있지만 보도를 안 한다. 제대로 된 게 하나도 없는 답답한 나라. 일본.”

“아무것도 하지 않은 나 자신이 부끄럽다. 일도 쉬고 데모에 참가하고 싶어도 오늘 밥을 먹는데도 힘들다.”

“일본인은 왜 반 아베 시위 안 하나. 눈앞의 자기 자신만 생각하기 때문인가? 뭐든 남에게 맡겨도 되는 건가.”

“한국 사람들도 아베 정권에 문제 생긴 일본의 현상을 제대로 보고 있다. 그런데 정작 일본에 있는 우리가 일본을 바로잡지 못하고 있다. 뭔가 발언조차 할 수 없다.”

“일본에서도 열심히 해보자.”

“한국인들의 마음은 일본 국민과 같다.”

한 네티즌은 일본의 혐한 시위에 인종차별이 가득한 것에 대해 “일본인은 여유가 없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인을 살해하겠다’거나 ‘한국인은 바퀴벌레’라는 소리를 지르며 인종차별적 언행을 일삼은 일본의 혐한시위와 격이 다른 한국의 NO 아베 집회에 감탄하는 의견도 이어졌다.

“한국분들은 일본인보다 훨씬 양식이 있네요. 멋집니다.”

“일본인들도 한국 국민을 배워야 합니다.”

“왜 일본인들은 이렇게 되지 못했을까. 그저 슬픕니다. 정치는 썩고 국민은 대립하죠. 애국이라는 이름 아래 차별을 합니다. 지금까지 일본은 일으켜 세운 선인들이 지금의 일본을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트위터 캡처

물론 한국을 비판하는 의견도 있었다. 지금은 ‘NO 아베’일지 몰라도 일본대사관 앞에서 돌을 던지는 식으로 반일감정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트위터 캡처

하지만 이 의견에는 한국인들이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남대문 시장 등에 ‘힘내세요 일본!’이라거나 ‘우리의 이웃 일본을 도웁시다’는 플래카드가 내걸렸던 사실을 알리는 댓글이 이어졌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