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딸의 대학 또는 대학원 부정입학 의혹은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또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사회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 “하지만 제 딸이 문제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 뉴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을 찍어 손자 손녀 등의 이름을 찍는 것은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 질책들을 받고 또 받겠다”면서 “더 많이 질책하고 꾸짖어 달라. 깊이 성찰하고 성찰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함을 꼼꼼히 들여다 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 개혁을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다”면서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지켜봐달라”고 했다.

조 후보자는 딸이 특혜를 받았다는 여론이 있다는 질문에는 “법적으로 어떠한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 통해서 밝힌 바 있다”며 “그러한 질책은 따갑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21일 출근길 발언 전문)
장관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들입니다.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 질책들을 받고 또 받겠습니다. 더 많이 질책해 주십시오.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습니다. 더 많이 꾸짖어 주십시오. 깊이 성찰하고 성찰하겠습니다.

앞으로도 건강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습니다.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 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습니다. 그렇지만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밝혔듯이 제 딸이 문제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 뉴스입니다. 그리고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을 찍어 손자 손녀 등의 이름을 찍는 것은 개탄스럽습니다.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함을 꼼꼼히 들여다 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 개혁을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습니다.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합니다. 지켜봐주십시오 감사합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