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소니 픽쳐스 제공


스파이더맨을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MCU)에서 볼 수 없을 전망이다. 제작을 담당해온 디즈니와 캐릭터 판권을 가진 소니 사이의 수익 배분 협상이 결렬되면서다.

20일(현지시간) 다수의 미국 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영화 스파이더맨 시리즈 제작을 두고 벌인 소니픽처스와 디즈니의 협상이 최근 결렬됐다.

디즈니는 소니가 영화의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판단해 이를 개선하기 위한 협상을 벌였다. 디즈니는 영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까지 모두 절반으로 나누는 안을 제안했지만, 소니가 이를 거절하면서 협상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 측은 애초 ‘스파이더맨: 홈커밍’과 최근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연출한 존 와츠(38) 감독과 두 편의 후속작을 더 제작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협상이 깨지면서 제작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따라서 스파이더맨은 향후 소니픽처스의 새 세계관으로 편입될 가능성이 크다. 소니픽처스는 스파이더맨은 물론 원작 스파이더맨 관련 캐릭터들의 판권을 갖고 있다. 영화 ‘베놈’을 시작으로 ‘스파이더맨 유니버스’ 정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소니픽처스는 2012년과 2014년 각각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를 제작했으나 흥행과 평단 평가 모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했다. 이에 대한 돌파구로 택한 것이 마블 스튜디오와의 협업이었다.

협상에 따라 마블 스튜디오는 스파이더맨 시리즈 영화를 직접 제작하고 다른 MCU 영화에도 스파이더맨과 관련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었다. 스파이더맨은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부터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 그간 MCU의 다섯 작품에서 활약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톰 홀랜드(23)는 스파이더맨 역을 통해 스타덤에 올랐다.

다만 소니가 영화 제작비를 지불하는 대신 스파이더맨 시리즈의 배급권과 극장 수익 등을 모두 가져가면서 수익 배분 논란에 불이 붙기 시작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