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방송화면 캡처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한강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 장대호(38)에 대해 “반사회적 성향을 가지고 있으며 상황에 대한 판단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2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장씨는 자신을 실제보다 훨씬 과장해서 인식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본인의 얼굴을 유명한 캐릭터나 배우에 합성해 온라인에 올린 행동과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임시직임에도 스스로를 호텔리어라고 지칭했던 점을 예로 들 수 있다”며 “현실에서 자신이 생각한 것만큼 본인을 인정해주지 않아 결핍이 생긴 것 같은데 이런 점이 장씨의 과장된 행동으로 이어진 것 같다. 정신분석학적으로는 이를 ‘반동형성’이라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특이한 점 중 하나는 본인이 진상을 척결해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라며 “법이나 질서 등 공적 제도를 통한 진상 척결을 호소하기보다는 본인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생각하는 초법적 사고는 반사회적 태도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또 “보통의 사람들이 자수를 한다는 건 법적 처벌에 있어 관대한 처분을 받아보겠다는 건데 장씨는 카메라 앞에서 ‘다음 생에도 그 사람이 나한테 또 그러면 나는 또 죽이겠다’는 말을 서슴지 않고 한다”며 “이 같은 모습에서도 상황에 대한 판단 능력이 상당히 떨어지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가 포털사이트 네이버 ‘지식인(iN)’에 올렸던 글.

이 교수는 장씨가 세상과 단절돼 ‘히키코모리’ 성향이 된 것 같다고도 말했다. 그는 “우리는 사회적 규범이 적용되는 세상을 살지만 장씨의 경우 오프라인상에서 전혀 사회적 관계가 없다 보니 사이버 공간에서 자신만의 세상 속에 고립되어 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그 고립된 세상에서는 진상 손님이 나타나면 본인이 직접 나서 흉기를 들고 척결해야 하는 자신만의 가치체계로 구성한 일종의 판타지 세상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사회성이 떨어지는 그의 모습은 성인이 된 이후에도 장기간 가족과 연락을 끊고 혼자 표류하다시피 생활한 모습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장씨가 자수하려고 하자 경찰이 아무런 조치 없이 돌려보낸 사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교수는 “경찰에서 대응을 매우 부적절하게 한 것으로 보인다. 범죄를 저지르고 자수를 하겠다고 갔다면 일단 붙잡아 놓고 어떤 일인지 얘기는 들어봤어야 하는 거 아니었나”라고 지적했다.

장씨는 지난 8일 오전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A씨(32)와 시비가 붙어 그를 둔기로 살해했다. 장씨는 A씨를 살해한 이후 시신을 모텔 방에 방치하다 여러 부위로 토막 내 훼손했으며 지난 12일 새벽에는 전기자전거를 이용해 시신을 한강 등에 유기했다.

장씨는 지난 18일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장씨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았다”고 범행 동기를 설명했다.

자수를 위해 찾아온 장씨를 경찰이 아무런 조치 없이 돌려보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장씨는 자수를 결심한 뒤 17일 오전 1시쯤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안내실을 먼저 찾아갔다. 그는 ‘무슨 일 때문에 자수하러 왔냐’는 질문에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하겠다’고 답변했고, 당직자는 “종로서로 가라”며 그를 밖으로 내보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