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성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에서 20일 디미트리스 실라키스(왼쪽 다섯번 째) 대표이사 사장과 다임러 그룹 부품물류 클라우스 짐스키(왼쪽 여섯번 째) 총괄 등이 증축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국내 시장 판매 확대에 힘입어 경기도 안성 부품물류센터를 건립 5년 만에 두 배로 확장했다.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최적의 재고를 보유하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20일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에서 증축 개소식을 진행했다. 2014년 7월 52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안성시에 부품물류센터를 지은 데 이어 지난해 6월 350억원을 추가 투입해 기존 면적(1만7800㎡)의 약 2배 규모인 3만500㎡로 증축하는 사업에 착수, 1년여 만에 완공한 것이다.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 외부 전경.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부품물류센터의 부품 보유량 역시 크게 늘었다. 부품 종류는 기존 2만8000여 종에서 5만여 종으로 확대됐다. 국내에서 수요가 많은 대부분의 부품을 상시 보유 및 관리할 수 있으며 주요 관리 부품을 기준으로 부품 공급률은 99%에 달한다. 이곳에서 출고된 부품은 서비스센터를 포함해 승용 71개소, 상용 18개소 등 전국 89개의 지점으로 배송된다. 부품물류센터에는 최신 장비도 도입해 작업 시간을 줄이고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를 통해 안성에서 총 100여 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대표이사 사장은 “벤츠 코리아 성공에 다양한 요소가 있지만 그 중에서 애프터 세일즈 서비스가 가장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원활한 부품 공급이 최상의 고객 서비스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 지속적인 국내 투자를 통해 서비스 품질 향상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안성 메르세데스-벤츠 부품물류센터의 좁은 통로에서 특수지게차가 부품을 최고 11.5m 적재선반까지 자동운반하는 모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의 국내 판매량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한국 시장은 중국, 미국, 독일, 영국에 이어 5위다. 지난 2009년 판매량은 9000대 규모였으나 지난해 7만대를 돌파했다. 실라키스 사장은 “판매 모델도 7∼8종에서 30종 이상으로 증가했고 실제로 도로에 다니는 벤츠 차량이 2015년 20만대에서 지난해 연말엔 40만대로 두 배 뛰었다”고 말했다.

개소식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다임러 그룹 부품물류 클라우스 짐스키 총괄은 “이번 부품물류센터 확장으로 최첨단 재고관리시스템을 통해 부품 공급률 및 업무 효율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부품 물류에 대한 투자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한국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