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인천 한 주차장에서 두 살배기 아기가 운전자 없이 후진한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20일 오전 10시30분 강화군 화도면 농협 야외 주차장에서 A군(2)이 후진하는 산타페 승용차에 치여 숨졌다고 21일 밝혔다. A군은 머리 부위를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A군의 어머니 B씨(38)는 산타페 승용차를 주차한 뒤 같은 차 뒷좌석에 있던 A군을 안고 차 문을 닫았다. 그런데 B씨가 주차한 승용차가 서서히 후진하기 시작했다. B씨는 A군을 안은 채 승용차 뒤편에서 후진하는 자신의 산타페를 막다가 A군을 떨어트렸다. 안타깝게도 승용차는 바닥에 있던 A군을 들이받고 말았다.

경찰이 CCTV를 분석한 결과 B씨가 주차한 차량은 정지 상태로 있다. 인근에 트럭이 이동한 뒤 흔들리다 후진했다. 사고가 난 주차장은 약간 경사가 있는 곳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주차할 당시 사이드브레이크를 건 것으로 기억하고 있다. 트럭 이동 시 그 진동으로 사이드브레이크가 풀린 것은 아닌지 등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