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에게 유급을 준 교수가 “성적이 나빠 행정 절차대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조씨 유급 결정을 내린 뒤 보복성 인사로 해임당했다는 루머에는 “사직에는 어떠한 외압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A교수는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지난해 유급을 받을 당시 부학장으로 재직했다. A교수는 조씨가 낙제점을 맞은 과목들의 책임 교수가 아닌, 유급을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성적 사정위원회 위원이었다. A교수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확하게 말씀드리면 (조씨가) 2015년도 유급했을 때는 교육부원장이 아니었다”며 “2018년도 유급했을 때는 ‘임상의학 종합평가’ 과목 성적이 문제가 됐는데 해당 과목은 책임교수가 따로 있었고 저는 부학장으로서 성적사정위원이었다”고 설명했다.

A교수는 유급생을 결정하는 행정적 절차에만 관여한 셈이다. 성적사정위원회는 담임 교수, 책임교수 부학장, 학장 등 6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A교수는 “60점 미만이면 재시를 주고, 재시에서도 60점 미만이면 유급을 주는 기준이 있다”면서 “(유급 결정은) 성적이 나빠 행정 절차대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A교수는 당시 조씨가 조국 후보자의 딸인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A교수는 “저는 (조씨 아버지가) 누군지 몰랐고, 다른 위원들이 알았는지 몰랐는지는 모르겠다”면서 “그때 심사한 15명이 있었다. 한 명, 한 명 누군지 어떻게 다 알겠나, 저는 사정위원회 이후에 이래저래 소문을 듣고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2월 부산대 교수직을 사임했다. 조씨에게 유급을 준 뒤 외압을 받아 사임했다는 의혹에 대해 A교수는 “그만둔 것하고는 전혀 관련 없다. 만약 있었다면 저도 가만히 있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아는 분이 병원을 크게 확장하면서 같이 일하게 돼 올해 2월 (사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부산대 한 관계자는 “A교수는 개인적 사정에 의해 그만둔 것이 맞으며 관련해서는 어떤 의혹도 없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