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씨 전 부인이 장시호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83단독(부장판사 정금영)은 21일 김씨의 전 부인 오모씨가 장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오씨는 그동안 장씨가 자신의 남편과 불륜관계였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해 정신적인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왔다. 혼인파탄의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2월 장씨를 상대로 위자료 청구소송을 냈다. 판결이 확정되면 오씨는 장씨로부터 청구금액 5000만원 중 700만원을 지연이자와 함께 지급받게 된다.

이들의 불륜설은 지난 2017년 국정농단 사태 당시 처음 불거졌다. 장씨는 그 해 3월 열린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자신의 형사 재판에서 김씨와 연인 관계였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2015년 1월부터 김씨와 교제했다”며 “김씨가 가출해 이모(최순실) 집에서 같이 살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같은 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를 많이 주고받았지만 사귀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