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딸의 대학 입시 의혹 등에 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권현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특혜 논란이 불거진 딸(28)의 대학 입시 과정을 하나하나 살뜰히 챙겼던 것으로 드러났다. 조 후보자는 한영외고 3학년에 재학 중이던 딸 조씨가 학원수업을 빠져야 할 때면 “입시 자료를 보내 달라”고 학원에 직접 요구하기도 했다.

2009년 조씨를 가르쳤던 강남의 한 입시학원 원장 A씨는 21일 국민일보와 만나 “조씨가 학교의 야간 자율학습 등을 이유로 학원에 오기 힘들면 조 후보자가 직접 학원에 연락해 입시 자료를 달라고 부탁했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요청한 것은 대입 때 치르는 영어 면접의 예상 지문과 문제들로, 조씨가 주로 준비한 수시 전형에 필요한 자료였다.

A원장은 “처음에 아버지가 조 후보자인지 몰라 영어 면접을 직접 지도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었다”며 “나중에 알고 보니 서울대 교수인 조 후보자라고 해 충분히 가르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그에 따르면 조씨가 제1저자로 등록된 의학 논문은 당시 수시 전형 준비생들 사이에서도 흔치 않은 스펙이었다고 한다. A원장은 “가르쳤던 학생들 가운데 논문을 쓴 경험이 있는 학생은 조씨가 처음이었다”며 “‘논문을 네가 쓴 거야?’라고 놀라서 물었더니 조씨가 그렇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조씨가 고려대 입학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에도 “단국대 인턴십에서의 성과로 내 이름이 논문에 올랐다”고 적혀있다. 조씨는 2008년 단국대 의대 교수가 주관한 프로그램에 참여해 2주간 인턴을 한 뒤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됐다.

A원장은 조씨가 대학에 들어간 이후 고교생들이 논문을 스펙으로 삼는 일이 유행처럼 번졌다고 설명했다. A원장은 “조씨의 논문이 고대 ‘세계선도 인재 전형’을 통과하는 데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를 비롯한 가족들은 이러한 조씨의 입시 과정을 전반적으로 잘 알고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부인 정모 교수가 딸이 2009년 지원한 공주대학교 인턴 면접에 동행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A원장은 “조 후보자가 (논문 작성 사실이 적혀있는) 조씨의 자기소개서를 당연히 첨삭해 주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조 후보자는 이날 조씨의 입시 관련 특혜 논란에 관해 “가족이 요구하지 않았고 법적으로 어떠한 하자도 없다”며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하게 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