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길해연, 안판석의 ‘밥 누나’부터 연극 ‘미저리’까지… “완성된 애니 윌크스”

스티븐 킹의 동명 스릴러 소설을 각색한 연극 ‘미저리’에서 애니 윌크스 역을 연기하는 배우 길해연. 그는 “드라마나 영화가 절친한 친구 같은 존재라면 연극은 사람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는 장소인 것 같다”며 “질 높은 연기로 좋은 영향을 드리는 배우이고 싶다”고 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길해연(55)은 어떤 배역이든 제 것처럼 소화해내는 배우로 꼽힌다. 30여년간 무대를 누비며 다져진 절륜함 덕분일 텐데, 이 작품만큼은 ‘이해랑 연극상’(2015) 등 화려한 수상에 빛나는 그의 내공에 새삼 전율하게 만드는 특별함이 있다. 지난달 13일 개막해 다음 달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무대에 오르는 스릴러 연극 ‘미저리’가 그것이다.

스티븐 킹 소설을 각색한 미저리는 소설 미저리의 열성팬인 애니가 작가 폴을 집에 가둔 채 집착하는 모습을 담았다. 케시 베이츠 주연의 동명 영화(1990)로 더 유명해졌는데, 그때부터 애니는 광적인 스토킹의 상징이 됐다. 길해연이 맡은 배역도 바로 이 애니 윌크스다.

드라마 ‘돌아온 일지매’(MBC·2009)’ 등을 연출한 스타 PD 황인뢰 연출가가 처음 대본을 건넸을 때 길해연은 두려움이 앞섰다고 한다. 잘 알려진 캐릭터인 만큼 부담이 컸다. 최근 세종문화회관에서 만난 길해연은 “황 감독님이 제 연기에서 감정의 섬세한 흔들림을 봤다고 하시더라. 새로운 애니를 원한다는 말씀에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


스티븐 킹의 동명 스릴러 소설을 각색한 연극 ‘미저리’에서 애니 윌크스 역을 연기하는 배우 길해연. 그는 “드라마나 영화가 절친한 친구 같은 존재라면 연극은 사람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는 장소인 것 같다”며 “질 높은 연기로 좋은 영향을 드리는 배우이고 싶다”고 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그는 지난해 초연 때 “소설, 영화, 연극을 통틀어 가장 완성된 애니”라는 찬사를 받으며 황 감독의 기대에 화답했다. 애니 역을 함께 맡은 김성령과 폴 역 김상중, 안재욱 등 걸출한 배우 4명이 번갈아 호흡을 맞추는데, 길해연의 애니는 섬뜩하면서도 애처롭다. 100분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도 여기서 온다.

“애니의 삶을 죽 그려봤어요. 엄격한 청교도 교육을 받고 자라면서 그른 강박이 자리 잡고, 그게 집착으로 발전하지 않았을까 싶었어요. 사회에서 고립된 그 아이에게 유일한 안식이 미저리였던 거죠. 오래도록 살피니 애니가 보이더라고요.”

인터뷰 내내 연기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긴 말들이 이어졌다. 그가 연극에 관심을 갖게 된 건 고등학교 때. 지금껏 10여권의 동화를 쓰기도 한 작가인 그는 문학소녀이던 시절 우연히 본 연극에 매료됐다. 희곡을 쓰고 싶어 국문과에 갔고 1986년부터 극단 작은 신화의 창단 멤버로 활동하면서 연기의 길에 들어섰다.


스티븐 킹의 동명 스릴러 소설을 각색한 연극 ‘미저리’에서 애니 윌크스 역을 연기하는 배우 길해연. 그는 “드라마나 영화가 절친한 친구 같은 존재라면 연극은 사람들과 함께 고민을 나누는 장소인 것 같다”며 “질 높은 연기로 좋은 영향을 드리는 배우이고 싶다”고 했다. 최종학 선임기자


길해연은 안판석 감독이 신뢰하는 배우로도 잘 알려져 있다. 드라마 ‘아내의 자격’(JTBC·2012)으로 인연을 맺은 이후 ‘봄밤’(M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JTBC·2018) 등 매 작품 함께 해오고 있다. 조선족 가사도우미 하섬진 역을 연기했던 아내의 자격은 길해연이 시청자를 만난 첫 작품이기도 했다.

“안 감독님은 자연스러운 걸 정말 좋아하세요. 아내의 자격 때 식당에서 일하시는 연변 분들을 직접 찾아갔었어요. 오디션을 보면서 억양보단 캐릭터의 전반적인 느낌을 표현하려고 애썼죠. 그런 점을 리얼하게 봐주셨던 것 같아요.”

길해연은 드라마 ‘날 녹여주오’(tvN)와 영화 촬영도 병행 중이다. 그런 쉼 없는 열정은 어디서 올까. 그는 “다채로운 삶을 경험할 수 있다는 건 연기자의 큰 축복”이라고 했다.

“여러 인물의 고난을 겪다 보면, 되레 힘이 날 때가 있어요. 캄캄한 동굴 같은 순간도 언젠가 끝나고 새로운 막이 펼쳐질 거라는 의연한 마음을 연기에서 배워요. 참 감사하죠.”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