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파도가 친다… 아시아 최대 축제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23일 개막

부코페 제공


부산에 웃음 파도가 휘몰아친다. 아시아 최대 코미디 축제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이 23일부터 10일간 부산 센텀시티 공연장 등 지역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7회를 맞은 이번 부코페는 전 세계 11개국에서 모인 40개팀의 무대들로 꾸려졌다.

아시아 대표 행사다운 화려한 라인업이 눈길을 끈다. 저마다 개성 넘치는 국내 공연팀들이다. 가령 저글링과 마술 등을 결합한 넌버벌 코미디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은 팀 옹알스가 무대에 선다. 이번 부코페에는 항암치료로 한동안 자리를 비웠던 멤버 조수원도 함께할 예정이다.

원로·중견 코미디언들의 공연도 기대를 모은다. 박미선은 이번 축제에서 첫 극장 공연에 도전한다. 후배 김성은 권진영과 함께하는 ‘여탕쇼’가 그것인데, 살림 스트레스를 날려줄 화끈한 수다를 맛볼 수 있다.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전유성은 기념공연 ‘전유성의 쇼쇼쇼’를 폐막식 무대에 올린다. 양희은 권인하 최양락 김학래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중장년층을 위한 효도 공연으로 꾸며진다. 이외에도 욕 한마디로 일상의 답답함을 풀어주는 ‘변기수의 사리사욕쇼’를 비롯해 ‘이리오쇼’ ‘졸탄쇼’ ‘쪼아맨과 멜롱이’ ‘투깝쇼’ ‘썰빵’ 등 재기발랄한 코너들이 관객들을 맞이한다.


부코페 제공


국외 유명 아티스트들도 어김없이 부코페를 찾아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보인다.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갓 탤런트 결선 진출로 화제를 모은 테이프 페이스(마임쇼)부터 벙크퍼펫(그림자 인형극), 웍 앤 울프(음악 코미디) 등 유수의 공연팀들이 극장 공연을 펼친다.

아시아 유일의 코미디 축제인 부코페는 TV 중심의 코미디에서 벗어나 여러 콘텐츠를 시도해볼 수 있는 코미디언들의 축제를 만들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김준호는 집행위원장으로 축제를 7년째 이끌어오고 있다. 그는 “올해도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들로 꾸며졌다”며 “유튜브를 활용한 공연과 어린이, 성인 공연 등을 통해 연령대를 다양화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보다 무료 야외공연을 대폭 강화했다는 점도 눈에 띄는 변화 중 하나다. 김준호는 “뜻밖의 즐거움을 주는 선물 같은 공연으로 부산 곳곳을 찾아갈 예정”이라며 “함께 어울리며 즐길 수 있는 축제이길 바란다”고 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