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안재현(32)이 이혼 의지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3년 만에 배우 구혜선(35)과 심각한 불화를 겪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안재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혜선을 많이 사랑했고 존경하며 결혼했기에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되길 바랐다”면서도 “진실이 왜곡되고 주취 중 뭇 여성들과 연락했다는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는 침묵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3년 간의 결혼 생활은 행복하기도 했지만 제게는 정신적으로 버거운 시간이었다”며 “결혼 후 1년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안재현은 구혜선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전했다.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하자 별거를 결정해 집을 나왔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구혜선과 이혼을 합의했고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고 했다. 구혜선은 이후 합의금이 부족하다고 함께 살던 아파트 소유권까지 요구했다고 안재현은 주장했다.

안재현은 이달 8일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와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이혼에 대한 결심이 변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결혼 생활 중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 적이 없다”며 “구혜선이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했는데, 긴 대화 끝에 서로가 합의한 걸 왜곡해 타인에게 피해를 주고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욱 결혼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지적했다.

안재현은 “개인사로 인해 피해를 본 회사와, 드라마와 방송 프로그램 관계자들께 죄송하고 면목 없다”고 사과했다. 이어 “아내에게도 미안하지만, 그를 이해하기는 힘들다. 다 저의 부족 때문”이라고 했다.

구혜선은 전날 법률대리인을 통해 이혼에 합의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안재현과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혼인 파탄에 관한 귀책 사유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혼 절차를 진행했던 데 대해 “안재현 씨가 결혼 권태감으로 인한 신뢰 훼손과 변심, 주취 상태에서 다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을 한 것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그랬다”고 폭로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에 함께 출연해 교제를 시작했으며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