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물 주범 ‘주택 내 낡은 수도관’, 2022년까지 전량 교체

서울시, 교체 공사비 최대 80% 지원

낡은 아파트 공용급수관

교체된 아파트 공용급수관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낡고 녹에 취약한 주택 내 수도관을 전량 교체한다는 목표로 교체 공사비를 최대 80% 지원한다.

지원액은 단독주택의 경우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은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120만원(공용급수관 세대당 40만원 포함)이다.

시는 교체 대상에 해당하는 서울시내 단독‧다가구‧공동주택 총 56만5000 가구 중 69%(39만 가구)를 교체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나머지 17만5000 가구도 2022년까지 총 107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민들이 적극적인 교체에 나서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올해는 5만 가구 교체를 목표로 7월 현재 2만1526가구가 낡은 수도관을 교체했다. 2020년엔 5만6000 가구, 2021년엔 4만 가구, 2022년엔 2만9700 가구의 교체를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되고,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는 있는 주택이다. 두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러한 비용 지원과 함께 수도관 교체에 따른 수질 변화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낡은 수도관 교체 전‧후 2회에 걸쳐 수질검사와 설문조사도 실시하고 있다.

시는 서울시내에 남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율을 연차별로 끌어올림으로써 수돗물 불신의 주범이었던 녹물 발생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각 가정에 제대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20년까지 완료 예정인 녹에 취약한 송‧배수관 교체사업에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지원 사업이 더해지면 서울시내 급수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공사비 지원 신청은 120다산콜센터나 각 관할 수도사업소로 하면 된다. 담당 직원이 각 가정을 방문해 컨설팅을 해주며 지원 대상여부를 판단, 지원 대상일 경우 지원 절차, 공사비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돗물 급수환경 개선의 완결은 주택 내 낡은 급수관 개선이다. 아직 수도관을 교체하지 않은 가구도 신형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교체 비용 지원과 함께 시민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 나가겠다”며 “녹물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주택 내 급수관 교체 사업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