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서울대가 고려대에 이어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 집회를 추진 중이다.

21일 대학가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모교 서울대 학생들은 이날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했다. 이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23일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추진하기로 했다.

촛불집회를 제안한 학생들은 조 후보자의 딸을 겨냥해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장학금을 2학기 연속 혜택을 받고, 의전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매일매일 드러나고 있는 의혹들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자격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의 자격조차 의문으로 만들고 있다”며 “서울대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이후 드러나고 있는 여러 의혹에 분노해 서울대 학생들이 직접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촛불집회를 열고자 한다”고 밝혔다. 촛불집회를 주도한 학생 중에는 서울대 부총학생회장도 있다고 한다. 그러나 총학생회 차원이 아닌 개인 단위로 참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0일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이화여대에 최순실의 자녀 정유라가 있었다면 고려대에는 단국대 의대에서 실질적인 연구를 담당했던 연구원들을 제치고 고등학생으로 2주라는 단기간에 실험실 논문 제1 저자로 등재되고 이를 통해 수시전형으로 입학한 조국의 딸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부정함이 확인되면 조국 딸의 학위도 마땅히 취소돼야 한다”고 썼다. 이어 “중앙광장에서 고대 학우 및 졸업생들의 촛불집회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21일 오후에는 ‘고대판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 취소 촛불집회 관련 공지2’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현재 2천명에 가까운 재학생 졸업생분들이 촛불집회 찬성에 투표해 줬다”며 “일단 이번 주 금요일(23일) 촛불집회를 개최하고자 하며 곧 새로운 작성 글로 내용을 공지하겠다”고 썼다. 이 글에는 ‘집회일로 금요일은 적절’이라는 투표가 올라왔고 이날 오후 3시 20분 기준으로 78.3%(350명)가 적절, 21.7%(97명)가 부적절에 투표했다.

고려대는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의 논문 논란 조사 결과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고려대 측은 “추후 서면 및 출석 조사에 따라 당사자가 ‘입학 사정을 위해 제출한 전형 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발견된 경우'에 해당하면 입학 취소 대상자 통보, 소명자료 접수, 입학 취소처리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입학 취소 처리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