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준 의장 파월은 퍼팅 못 하는 골퍼”

연일 금리인하 촉구…“(우리의) 유일한 문제는 제롬 파월과 연준을 갖고 있다는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을 향해 “퍼팅을 못하는 골퍼 같다”고 비판했다. 기준금리 인하를 재차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중국과 다른 무역협상들을 잘 처리하고 있다. 유일한 문제는 우리가 제롬 파월과 연준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파월은) 섬세한 감각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그가 제대로 된 일, 즉 큰 폭의 (금리) 인하를 한다면 미국은 큰 성장을 할 것이지만 그에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혹평했다. 이어 “지금까지 그는 잘못 결정했고 우리 기대를 저버렸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우리는 훨씬 이자율이 낮은 많은 국가와 경쟁하고 있고, 그 국가들보다 더 낮아야 한다”며 “미국 역사상 가장 높은 (가치의) 달러화. 인플레이션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신 차려라, 중앙은행. 거의 전에 없던 성장 잠재력!”이라고 적었다.

그는 미국과 달리 독일이 ‘제로(0%) 금리’를 유지하고 있다며 “연준은 어디 있느냐”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 의장과 연준의 긴축적 통화정책이 미국 경제의 성장을 저해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특히 중앙은행의 독립성 침해 우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최근 들어서는 최소 1%포인트의 금리 인하를 요구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