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결혼을 약속한 여성에게 강제로 마약을 주사하고 성폭행을 시도한 남성이 도주 중인 상태라고 21일 SBS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15일 경기도 포천의 한 펜션에서 남자친구의 아버지로부터 강제로 마약을 투약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20대 여성 A씨로, A씨는 남자친구와 3년간 교제해왔다. 결혼을 약속했던 상태라고 한다.

A씨는 예비 시아버지인 김모씨의 연락을 받고 펜션에 갔다. 김씨는 개인적인 일로 상의할 게 있다며 A씨를 불러냈다. A씨는 “(김씨가) ‘묻지 말고, 의견이 듣고 싶으니 시간이 괜찮냐’고 했다”며 “원래 (남자친구) 부모님과 해돋이도 보러 가고, 제사가 있으면 찾아뵐 정도의 사이여서 따라갔다”고 말했다.

펜션에서 만난 김씨는 A씨에게 줄 선물이 있다며 잠시 눈을 감고 있으라고 했다. 이후 A씨의 팔을 붙잡고 주사를 놓았다. A씨는 “주사를 놓으려고 해서 ‘만지지 말라’고 하며 반항했지만 못 나가게 잡아끌었다. ‘살려달라’고 하면서 도망쳐 나왔다”고 했다.

김씨는 A씨가 112에 신고하자 황급히 도망쳤다. 펜션 주인은 A씨가 객실로 들어간 지 10분도 안 돼 뛰쳐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차를 타고 달아났고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가 범행에 쓴 것으로 추정되는 주사기를 확보했다. 김씨가 버리고 간 승용차도 펜션 인근에서 발견됐다. A씨를 상대로 진행한 간이시약 검사에서는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러나 경찰이 수사에 미온적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찰은 취재가 시작된 뒤에야 김씨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했다. A씨가 성폭행도 당할 뻔했다고 진술했지만 이에 대한 조사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 측은 사건 발생 닷새 만인 20일 체포·통신영장을 발부받고 강제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