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인스타그램

구혜선·안재현 부부의 인스타그램(인스타) 폭로전에 두 사람의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되고 있다. 특히 안재현이 방송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밝혔던 장면이 네티즌의 주목을 받았다.

안재현은 구혜선과 공개열애를 시작하기 전 JT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여성의 신체 부위 중 어디가 좋냐’는 질문에 “가슴”이라고 답한 그는 “크면 클수록 좋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 발언은 21일 구혜선이 인스타그램에 추가 폭로 글을 올리며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구혜선은 결혼생활에 대한 안재현의 변심을 주장하면서 “‘내가 잘못한 게 뭐야?’라고 물으면 남편은 ‘섹시하지 않아서’라고 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구혜선의 가슴 특정 부위가 섹시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꼭 이혼하고 싶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구혜선은 안재현의 변심과 신뢰 훼손이 파경의 주된 원인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안재현은 결혼 후 성격 차이로 지속적인 갈등을 겪어왔고, 두 사람 모두 노력했으나 해결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구혜선이 지난 18일 처음 폭로에 나선 후 계속 침묵을 지켜왔던 안재현은 21일 밤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반박했다. 그는 “3년간의 결혼생활이 행복하기도 했지만 정신적으로 버거웠고 1년4개월째 정신과 치료도 받고 있다. 남편으로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며 이혼에 대한 결심이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