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패했지만 기회 있다’ 또다른 준결승 승리 땐 재대결


한국 리틀야구 대표팀이 일본에 패배했다.

대전·세종·충남 선발 선수로 구성한 한국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폿에서 열린 제73회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인터내셔널 준결승에서 일본에 2대 7로 패했다.

한국은 1회 초 나진원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았지만, 1회 말 무사 1, 2루에서 고바리 다이케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2회 초 정기범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어 냈다.

그러나 일본은 3회 초 1사 1, 2루에서 가케바 유토가 2타점 2루타를 쳐 4대 2로 다시 앞서 나갔다. 일본은 4, 5회 연속해서 득점하며 승기를 굳혔다.

그러나 아직 기회는 남아 있다. 한국은 멕시코-퀴라소전 승자와 또 다른 준결승전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일본과 다시 인터내셔널 결승에서 맞붙는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