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시판 중인 일부 성(性) 기능 강화제에 불법 약물 성분이 함유됐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ESPN은 22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은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성 기능 알약은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한 메모를 이틀전 메이저리그는 물론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도 보냈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올해 불법 약물인 경기력 향상 물질을 복용해 징계를 받은 2명 이상의 선수 소변에서 규제받지 않는 제품에 기인한 금지 약물 성분이 발견됐다고 결론 내렸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불법 약물 규제 대상이 아닌 약품 중 하나가 미국 주유소 편의점에서 처방전 없이 쉽게 살 수 있는 성 기능 강화 알약이다.

ESPN은 소식통을 인용해 야구 선수들이 이런 제품을 일반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이런 제품들이 종종 금지되고 안전하지 못한 성분으로 오염된다며 선수들이 무심코 금지 약물을 복용했더라도 징계를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위생안전재단(NSF)이 스포츠 분야에서 인증한 제품만을 섭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발기 부전 등 성 기능 저하 문제로 고통받는 선수들은 반드시 정식 면허를 지닌 의사를 찾아가 적절한 처방을 받으라고 권고했다.

MLB 사무국은 메모에서 “온라인, 소매점, 그리고 암시장에서 팔리는 남성 성 기능 강화제는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를 비롯한 다른 금지 약물 성분을 포함한다는 사실을 경험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들에게 어떠한 성 기능 강화 물질도 복용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