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적대행위 계속되면 비핵화 대화 흥미 없다”

뉴시스

북한이 한국과 미국의 군사적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한 비핵화 대화가 쉽지 않다는 경고 메시지를 내놨다.

북한은 22일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를 통해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공개했다. 담화엔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신냉전을 불러오는 위험한 군사적 움직임들이 심상치 않게 나타나고 있다”며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합동군사연습이 끝나기 바쁘게 F-35A 스텔스 전투기들을 미국으로부터 또 끌어들이고 있는 것이 그러한 움직임들 중의 하나”라고 규정했다.

이는 한국 공군이 2021년까지 총 40대의 F-35A 전투기를 전력화할 계획으로 바로 전날 2대가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한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추정된다. 미국은 지난 18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고 발표했다.

외무성은 또 “이러한 첨단살인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공동선언들과 북남군사분야합의서를 정면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가중되는 군사적 적대행위는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으며,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 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하여 심고하지 않으면 안 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최근 중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일본을 비롯한 조선반도 주변 지역들에 F-35스텔스 전투기들과 F-16V전투기들을 비롯한 공격형 무장 장비들을 대량 투입하려 하면서 지역의 군비경쟁과 대별 분위기를 고취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를 최대로 각성시키고 있다”고 한 외무성은 “우리는 합동군사연습과 남조선에 대한 무력증강책동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위험한 행위로 된다는데 대해 한두 번만 강조하지 않았다”고 했다. 아울러 외무성은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경고했다.

이번 담화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국 정부와 한반도 정세와 북미 실무협상 재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방한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일각에선 이 담화가 북한이 대화 의지는 있지만, 조기에 협상 테이블로 복귀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