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화면 캡쳐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식품 2개에서 대장균 등이 검출됐다. 대형마트나 편의점, 백화점 등 유통업체가 자체 브랜드로 판매하는 상품인 PB제품을 만드는 제조업체도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홈쇼핑 판매 제품 463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2건에서 대장균과 기준치 이상의 세균이 검출됐다고 22일 밝혔다. 홈앤쇼핑에서 판매한 동강자연산올갱이진국(이엘푸드코리아)에서 대장균이, 또 다른 홈쇼핑에 납품한 이력이 있는 업체가 판매한 유기채소액(하늘빛)에서 기준치를 넘는 세균이 각각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들 제조업체에 제조정지 15일의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식약처는 또 홈쇼핑 판매 제품과 PB제품, 프랜차이즈 원료 제품을 제조하는 식품업체 총 103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곳을 적발했다. 제품 표시기준 위반 3곳, 품목제조보고 미보고 1곳, 건강진단 미실시 1곳이었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실시하고 3개월 안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소비가 증가하는 홈쇼핑 제품과 PB제품, 프랜차이즈 원료 제품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