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트랜스젠더 ‘채팅 앱’서 만나 성폭행한 20대 남성 구속


외국인 트랜스젠더를 칼로 위협하고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알게 된 외국인 트랜스젠더 A씨를 칼로 위협하고 성폭행한 혐의(특수강도강간죄)로 20대 남성 B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모바일 채팅 앱에서 이야기를 나누다 지난 14일 오후 1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직접 만나기로 약속했다. 객실로 들어가자 B씨는 A씨를 칼로 위협하고 돈을 요구했다. A씨가 돈이 없다고 하자 침대로 밀친 뒤 성폭행했다. A씨는 객실에서 도망쳐 나와 호텔 직원에게 신고했다.

호텔 직원은 오후 1시50분쯤 CCTV 확인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피의자 동선 추적·잠복수사 끝에 사건 이틀이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의 한 사우나에서 B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B씨를 지난 17일 구속했으며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무직의 B씨는 돈이 필요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고 범행을 모두 시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여권 상 남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했으며 관광 목적으로 한국에 들어왔다”며 “이 둘은 앱을 통해 대화하다 지난 14일 처음 만났다”고 덧붙였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