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해 보령머드축제 181만명 방문…기상악화·K팝 콘서트는 다소 아쉬워

보령머드축제 전경. 보령시 제공

총 181만명이 방문한 올해 보령머드축제는 새로운 체험프로그램 도입과 홍보채널의 다양화 등이 가장 큰 성과로 꼽혔다.

반면 기상악화에 따른 해양워터파크의 축소운영, K-POP콘서트 출연진 섭외 난항 등은 다소 아쉽다는 평가를 받았다.

충남 보령시는 22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22회 보령머드축제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달 19~28일 개최된 보령머드축제의 운영 현황을 분석, 내년도 운영방향을 설정하는 등 발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올해 머드축제는 외국인 38만8000명을 비롯해 총 181만1000명이 축제장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입장료의 경우 일반존은 2만6049명이 찾아 3억3636만 원을, 키즈존은 5324명이 방문해 4300만 원의 수익을 거두는 등 총 3억7936만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머드화장품 및 티셔츠 판매로 2844만 원, 머드뷰티케어 440만 원, 칼라머드바디페인팅 및 머드트램 568만 원, 축제박람회 부스 임대 2420만 원 등 기타 부대수입으로 8232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주요 성과로는 태풍·호우특보 등의 영향에도 단순 찰과상과 눈 세척 등 33건의 경미한 사고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머드축제에서 가장 중요한 피부 민원 역시 1건도 발생하지 않아 보령머드의 안전성을 검증 받았다.

이밖에 일반 체험존의 ‘머드런’ 배치와 ‘머드몬스터 챔피언십’ 등의 프로그램 확대, 더위 해소를 위한 차양시설 설치, 머드체험존 야간개장, 유명 유튜버·인플루언서를 활용한 홍보 채널 다변화 등도 주요 성과로 꼽혔다.

충남 보령시 관계자들이 22일 오전 '제22회 보령머드축제 결과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보령시 제공

반면 기상악화에 따른 행사 축소운영·예약 취소 등은 다소 아쉬운 점으로 꼽혔다.

올해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인 해양워터파크의 경우 축제 기간 10일 중 단 하루만 풀타임으로 운영됐으며, 강우 소식이 이어지자 머드체험존 사전 예약자 5790명이 예약을 취소했다.

또 K-POP 콘서트의 경우 주관방송사 선정이 지연되며 가수 섭외에 난항을 빚기도 했다.

이 같은 평가에 따라 시는 앞으로 해양워터파크 활성화를 위한 공간 및 기능적 변화 시도, 해양머드박람회를 대비한 해양치유 및 머드테라피 구역 신설, 문화체육관광부와 사전 연계를 통한 K-POP 콘서트의 내실 운영 등을 보완 목표로 잡았다.

이와 함께 대표 브랜드 공연인 ‘머디엠’ 및 ‘머드락’ 확대, 체류형 패키지 체험상품 도입, 러시아 울란우데시(市) 등 머드로 유명한 다른나라 도시들과 ‘세계머드도시 연합’을 구성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정낙춘 보령시 부시장은 “2022년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앞둔 만큼 보다 획기적이고 미래를 앞서나가는 전략까지 담아 내야 한다”며 “올해 나타난 아쉬운점을 보완해 지구촌 최대 축제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령=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