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년층 박탈감 마음 아프다, 청문회서 다 밝히겠다”

출근길 발언, ‘중도 사퇴 없다’는 뜻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연일 쏟아지고 사퇴 압박도 거세지고 있지만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중도 사퇴 없이 인사청문회를 치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조 후보자는 22일 오전 9시35분쯤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설치된 인사청문회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저와 제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며 “집안의 가장으로, 아이의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들고 취재진 앞에 선 조 후보자는 “당시 제도가 그랬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또 “주변을 꼼꼼히 돌아보지 않고 직진만 해오다가 이번 기회에 전체 인생을 돌이켜볼 수 있었다”라고 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나 “모든 것은 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인사청문회를 치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회초리를 들어달라” “향후 더 겸허한 마음과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는 말도 했다.

그는 ‘사퇴여론이 일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점을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성찰하면서 계속 앞으로의 삶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대답했다.

청와대와 의견을 나눈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나누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딸을 둘러싼 ‘금수저’ 논란으로 청년층이 박탈감을 느낀다는 지적에는 “당시 제도가 그랬다거나, 적법했다거나 하는 말로 변명하지 않겠다”며 “저 역시 그 점을 마음 아프게 생각한다”고 얘기했다.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오해가 있다고 생각한다.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밝힐 것이고, 소명이 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얘기했다.

조 후보자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도교수를 만난 뒤 딸이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는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 장학금을 부탁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한편 조 후보자가 국가인권위원회 국제인권전문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할 당시 이 위원회 소속 교수가 공동대표로 있는 비영리단체 인턴십에 조 후보자의 딸 이 참여했다는 의혹이 새로 제기됐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2학년이던 2008년 12월 사단법인 유엔인권정책센터가 모집한 ‘2009 제네바 유엔인권 인턴십 프로그램’에 합격했다. 조 후보자의 딸을 비롯한 인턴 참가자 10명을 선발하는 과정에는 유엔인권정책센터 공동대표를 맡고 있던 서울대 사회학과 정모 교수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당시 국가인권위 국제인권전문위원회에서 활동했다.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조 후보자가 (딸의) 선발과정 등에 영향력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해외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중 허경구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