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 10’, 전세계 70개국서 출시…다음달 130국으로 확대

지난 20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종합 예술 공연장(NAVE, Centro de Creación y Residencia)’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최신 스마트폰의 혁신 기술을 집대성한 ‘갤럭시 노트10’을 오는 23일 70여 개국에서 본격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출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프랑스·러시아 등 유럽 전역, 싱가포르·태국 등 동남아 전역, 인도, 호주 등이다. 다음 달 초까지 약 130개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갤럭시 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2가지 크기로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확대했다. S펜의 움직임을 인식해 스마트폰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S펜’, 베젤이 거의 없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Cinematic Infinity Display)’, 7나노미터(nm)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혁신 기술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인도, 칠레, 호주에서 현지 미디어, 파트너 대상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에서는 ‘갤럭시 팬 파티’를 지난 16일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서울, 대전 광주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인도 벵갈루루의 모바일 체험 스토어 ‘삼성 오페라 하우스’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에서 소비자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 16일(현지 시간) 태국 방콕의 대형 쇼핑몰 ‘센트럴 월드’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체험 행사에서 소비자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지난 15일(현지 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진행된 갤럭시 노트10 출시 행사에 참석한 미디어들이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