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문 대통령, ‘식물정권’ 되기 전에 조국 버려라”

장제원 페이스북 캡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을 버리고 국민을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장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야당은 조 후보자를 대선 후보로 보고 물어뜯고 있는데 못 버티면 다음 싸움이 더 어려워진다”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1일 의원총회에서 했던 발언들을 소개한 중앙일보 보도를 인용하며 운을 뗐다.

그는 “서울대와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STOP 촛불집회’를 예고하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다”라며 “특권의식에 젖어 비리와 반칙을 밥 먹듯이 자행하며, 천민자본주의의 가장 나쁜 단물만 빨아먹고 있었던 조국 후보자의 징그러운 위선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국민의 분노가 폭발하기 직전인 상황에서도 오로지 정권의 안위에만 혈안이 된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의 민낯”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장 의원은 민주당을 향한 비판을 이어나갔다. 그는 “정권을 잡은 지 고작 2년 반 만에 여의도 관료집단으로 전락한 민주당의 처량한 모습이다. 상대에게는 지독하게 엄하고, 자신에게는 한없이 관대한 조 후보자의 모습 딱 그대로”라며 “그토록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분들이 자신들의 특권과 반칙 앞에서는 눈을 감고 귀를 막고 ‘그럴 수 있지’라고 자위하는, 기름기 좔좔 흐르는 귀족 진보세력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민주당의 두 얼굴이 참 가엾다”고 적었다.

장 의원은 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국민과 싸우려고 달려드는 권력은 몰락했다”며 “문재인 정권은 국민에게 져야 한다. 문 대통령께서 조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한다면 ‘조국 법무부 장관’은 촛불 정부의 도덕성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성적이나 가정형편보다는 권력이 대학 장학금의 척도가 된다고 해도, 부모의 권력과 재력이 자녀의 학벌까지 대물림하는 특권이 판쳐도, 국가에 진 빚은 갚지 않아도 된다는 반칙이 만연해도, 문재인 정권은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식물 정권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결단해야 한다. 조국 후보자를 버리고 국민을 선택하시길 바란다”며 글을 맺었다.


21일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여러 가지 의혹들을 확인해 본 결과는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같은날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일부 언론이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한 검증을 요청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