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에 철저히 침묵하고 있다. 조 후보자와 관련한 언론의 지적을 ‘가짜뉴스’로 규정하며 사전 검증 절차 등을 함구하는 상황이다. 국민적 관심에도 불구하고 ‘청문회를 열면 모든 게 해결될 것’이라는 청와대의 주장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2일 “여러가지 의혹이 나오고, 보도되고 있다. 그런데 의혹만 있고 진실은 가려져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하루빨리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조국 지명자의 입장과 생각을 국민께서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에서 정해진 날짜 안에 인사청문회가 하루 속히 이뤄지기를 바란다. 그 자리에서 조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능력을 검증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청와대는 조 후보자에 대한 검증이 어떤 절차와 단계를 거쳤는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정서법상 조 후보자에 대해 어떻게 보시느냐”는 질문에 조 후보자의 22일 출근길 인터뷰 발언을 되풀이 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나 몰라라 하지 않겠다,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는 얘기를 했다”며 “제가 대신해서 그 얘기를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 후보자 딸의 논문 1저자 등재 등이 드러나며 국민적 분노가 커지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이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 관련 의혹 가운데 어떤 것이 가짜뉴스인지에 대해서도 함구했다. 앞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조국 후보자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도 이어지고 있는데, 합리적 의혹제기이겠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떤 것이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인지, 혹은 합리적 의혹제기인지 제가 가르마를 탈 위치에 있진 않다고 생각한다”며 “무엇이 사실이고 무엇이 사실이 아닌지에 대해서 명확히 소명해야 하기 때문에 인사청문회의 필요성을 계속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하루 만에 끝나는 인사청문회에서 무수한 의혹이 모두 해소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문재인정부가 지향하는 공정, 정의의 가치와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청와대는 제대로 된 답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국 후보자가 밝힌 ‘따가운 질책도 받겠다’는 점을 총괄적으로 봐달라”라고만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