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타석서 동점 적시타’ 추신수, 11게임 연속 출루…타율 0.269


‘추추 트레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7)가 마지막 타석에서 동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5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지난 경기에선 볼넷 1개만을 추가했으나, 이날 경기 적시타로 2경기 만에 안타를 기록했다. 또 11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70에서 0.269(450타수 121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출루율도 0.374에서 0.373으로 소폭 하락했다.

텍사스가 6-7로 끌려가던 8회 말 2사 3루 상황에서 상대 우완 불펜 얀센 로블레스의 시속 158㎞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전 적시타를 뽑아냈다.

추신수는 19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3경기 만에 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 48번째 타점이다.

추신수는 곧바로 2루를 훔쳐 시즌 11호 도루도 성공했다.


앞서 추신수는 1회 말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패트릭 산도발의 시속 151㎞ 패스트 볼을 때렸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3회 말에도 추신수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가 4-2로 앞선 4회 말 1사 2, 3루 상황에선 상대 좌완 불펜 미겔 델 포조의 커브에 속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에도 추신수는 삼진을 당했다.

추신수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든 텍사스는 9회 말 극적인 끝내기 점수를 뽑았다. 첫 타자 엘비스 안드루스가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상대 우완 트레버 케이힐의 연이은 폭투로 2루와 3루를 차례대로 밟았다. 헌터 펜스는 무사 3루에서 좌전 안타를 쳐 경기를 끝냈다. 텍사스는 8대 7로 승리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