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수돗물 필터 변색은 망간때문…먹는물 수질기준 적합

22일 포항 수돗물 필터 변색 관련, 서정인 민간전문조사단장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의 수돗물 필터 변색 원인은 수도관에 퇴적된 망간 때문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포항 수돗물 민간전문조사단은 22일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원발생지역에서 수거한 수도꼭지 필터와 저수조 침전물을 전문검사기관에 조사 의뢰한 결과, 주요 검출 성분은 망간이 43.5%~49%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알루미늄은 28.9∼30.4%, 이산화규소가 7.4∼8.9%, 철 5.5~8%로 뒤를 이었다.

조사단은 수도관로에 퇴적해 있던 망간이 유량·유속 변화와 계절적 요인으로 유출된 것으로 결론 내렸다.


수돗물의 망간 농도가 수질기준보다 적으면 마시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망간은 인체에 필요한 미네랄 중 하나로 먹는물 수질기준은 0.05㎎/ℓ다.

인체에 유해하진 않으나 음용시 맛ㆍ냄새 등 심미적 영향을 주는 물질로 입자화되면 수돗물 색을 바꿀 수 있다.


각 정수장은 망간을 염소로 산화시켜 제거한 뒤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조사단은 문제 개선을 위해 계속 관을 씻어내고 저수조 급배수 패턴 개선, 관로 개량을 통한 수돗물 정체구간 해소, 저수조 청소 주기 재조정 등을 제안했다.

또 오천읍에 배수지 신설, 누수율 저감 및 탁도 관찰 시스템 마련, 노후 배관 개선 등 중장기 개선책도 내놓았다.

한편, 포항시에는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남구 오천읍 등 유강정수장 수계지역에서 수도꼭지나 샤워기에 설치한 필터에서 얼룩 및 찌꺼기가 묻어나온다는 민원이 977건 발생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