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예 불이 꺼지지 않거나 성분 미달 중국산 소화기 판매업자 수사에 덜미


중국산 불량 소화기를 판매한 업자가 경기도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아예 불이 꺼지지 않거나 소화기의 중요성분이 함량 미달어어서 소화기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는 불량 소화기 였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은 인터넷으로 유통한 불이 꺼지지 않는 차량용 불량 소화기를 중국으로부터 수입,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유통·판매한 업체 2곳을 적발하고 업주 2명을 형사입건 했다고 22일 밝혔다.

도 특사경에 따르면 불량 수입 소화기 판매 의심업체 12곳을 수사해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에게 형식승인을 받지 않은 중국산 불량 소화기를 인터넷으로 판매한 업체와 업자를 적발했다.

적발한 업체에서 수거한 소화기를 KFI에 성능시험을 의뢰한 결과 아예 불이 꺼지지 않거나 약 20여초 뒤 다시 발화했다. 또 소화기의 중요성분인 소화약제 성상시험에서 수분함유율, 성분비, 미세도 등이 시험합격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등 실제 화재 시 소화기로서의 기능을 할 수 없는 불량 소화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용품은 생명과 재산을 화재로부터 보호해 주는 기기이기 때문에 품질확보를 위해 KFI에 형식승인을 받아야 하고, 이를 위반시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의정부시 소재 A업체는 지난해 8월부터 지난 5월까지 총 11회에 걸쳐 중국에서 KFI의 형식승인이 없는 불량 에어로졸식 소화기 5925개를 개당 평균 1360원에 수입해 온라인 쇼핑몰이나 본인들이 운영하는 차량용품 사이트를 통해 판매했다. 이들은 불량소화기를 9900원부터 1만9900원에 5700여개를 판매해 약 5000여만 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성남에 있는 B업체 역시 2017년 6월부터 지난 6월까지 형식승인을 받지 않은 불량 에어로졸식 소화기를 개당 2390원에 196대를 수입, 유명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개당 1만2430원에 140대를 판매해 약 174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도 특사경는 이들 업체는 지난해 여름 국민들을 불안하게 했던 수입차 화재 사건을 통해 차량용 소화기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불안과 관심을 이용해 불량 소화기를 유통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형식승인을 받지 않고 판매된 불량 소화기에 대해서는 판매업자로 하여금 수거하도록 하고 남아 있는 소화기는 폐기명령을 통해 더 이상 유통되지 않도록 차단했다고 말했다.

이병우 도 특사경단장은 “불량 소화기는 화재시 초기진화 실패로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정당한 소방산업을 위축시킨다”며 “소화기 구입시 용기에 KC마크가 부착되어 있는지를 꼭 확인하고 KFI 홈페이지에서 형식승인번호 일치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