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칼날 위에 선 자세로 성찰하고 해명하길 바란다”며 비판적 견해를 내놨다. 심 대표는 “20~30대는 상실감과 분노를, 40~50대는 상대적 박탈감을, 60~70대는 진보진영에 대한 혐오감을 표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조 후보자 딸 의혹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허탈함은 법적 잣대 이전의 문제다. 국민은 특권을 누린 것이 아닌가, 그 특권은 어느 정도였는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오랜 시간 동안 도덕적 담론을 주도해왔다. 짊어진 도덕적 책임도, 그 무게도 그에 비례해서 커진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며 “후보자로 인해 누구의 말도 진정성이 믿어지지 않는 정치적 허무주의와 냉소주의가 확산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심 대표는 “진영논리에 휘둘려서도, 또 개혁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세력의 의혹 제기만으로는 판단할 수 없다”며 “정의당은 조 후보자의 정확한 해명과 실체적 진실을 바탕으로 검증 작업을 해나가고 그 검증 결과에 기초해 단호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했다.

이날 이정미 정의당 전 대표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정의당이 단지 조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오케이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면 그것은 좀 착각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 국민들이 ‘학부형 인턴십’ 제도가 불법이냐 아니냐를 묻는 것이 아니다. ‘공정’에 대한 조 후보자의 감각을 묻고 있는 것이다”고 했다.

아울러 “당시 특목고에 그러한 과정이 다 있었다고 해도 진보적인 지식인이었던 조 후보자가 학벌 대물림이라는 관행을 다 했다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많은 실망을 하고 있다”며 “국민들에게 철저하게 납득되거나 이해받을 수 있는 해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이날 조 후보자에게 소명 요청서를 보냈다. 정의당은 소명 답변서와 인사청문회 경과 등을 종합한 뒤,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를 올릴지 검토할 계획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