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만장일치 사이영상 예상” CBS, 슈어저 최대 경쟁자 꼽아


‘코리언 몬스터’ LA 다저스 류현진(32)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에서 가장 앞서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CBS스포츠는 22일(한국시간) 올해의 최우수선수(MVP)와 사이영상 등을 예측하면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유력한 후보로 류현진이 이름을 올렸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64으로 리그 1위에 올라있다”라며 “평균자책점 1.65 이하를 기록한 선수가 사이영상을 수상하지 못한 건 1968년 루이스 티안트가 마지막”이라고 보도했다.

티안트는 1968년 평균자책점 1.60을 거뒀지만 평균자책점 1.12를 수확한 밥 깁슨이 사이영상을 받았다.

CBS스포츠는 특히 “현 시점에서 류현진은 만장일치로 사이영상을 수상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CBS스포츠는 경쟁 후보로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 워싱턴 내셔널스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마이크 소로카, LA 다저스 클레이턴 커쇼, 신시내티 레즈 소니 그레이를 전망했다.

물론 최대 경쟁자로는 워싱턴 내셔널스의 맥스 슈어저를 꼽았다. 슈어저는 올 시즌 20차례 등판, 9승5패 평균자책점 2.41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말 부상자 명단에 오른 뒤 약 한 달을 쉰 그는 23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 등판한다.

CBS스포츠는 “FIP(수비 무관 평균자책점 2.08), 삼진/볼넷 비율(7.56) 등에서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다”며 “4번째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