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수 강남 세번 쓰러진 과거 다이어트 청산, 15kg 감량 후 복근까지 만들게 돼


굶고 무리한 다이어트로 세 번이나 쓰러졌었다 고백했던 과거와 달리 15㎏이나 감량한 후, 건강미 넘치는 복근까지 만들고 있는 것에 큰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가수 강남은 지난 5월, 82㎏의 후덕해진 모습을 드러낸 후 다이어트를 선언 했고, 3주 만에 9㎏을 빠르게 감량해 화제였다. 이후 지속적인 다이어트 컨설팅과 운동 컨설팅을 통해 15㎏까지 감량한 상태로 건강하게 복근까지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일 인물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확연히 달라진 모습에 팬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네 아저씨를 연상케 하는 터질 듯한 배와 축 쳐진 뱃살이 돋보이는 과거 모습과 완전히 다른, 날렵한 턱 선과 역삼각형 어깨, 군살 없는 배가 도드라진 현재 모습을 함께 공개해 건강한 다이어트에 성공하고 있음을 인증했다.

비포 애프터 사진과 함께 올라온 글에는 ‘다시는 살찌지 마라야게따. 요즘 쥬 비스에서 살 빼고 보끈만드는 제미에 푹~ 성신여대점 정봉규 체김님 감사’라는 글을 함께 써 귀여운 반전 모습까지 어필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가수 강남은 다이어트 시작 전 부터 “20대 시절부터 무리하게 굶고 운동했던 잘못된 다이어트로 세 번이나 병원에 실려갔다. 이때부터 간 수치가 나빠져 약을 먹어야 했고, 급격히 건강이 악화됐다. 혼자 고기 5인분을 먹을 정도로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해 쉽게 살이 찌는 체질이라 유행하는 다이어트는 모두 시도했었지만, 요요와 함께 늘 실패로 돌아갔다”며 힘들었던 지난 날을 고백한 바 있다.

지옥 같은 요요와 정신을 잃을 정도의 다이어트 부작용을 경험했던 강남은 다이어트로 인한 건강 악화가 두려운 상태였다고 한다. 점점 심해지는 복부 비만과 높아지는 간 수치에 건강까지 잃고 싶지 않아, 건강 지키며 다이어트에 성공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은 15㎏이나 감량했음에도 예전처럼 쓰러지지 않고 건강하게 복근까지 만들 수 있는 이유로 내 몸 상태에 맞는 다이어트 방법 덕분이라 전했다.

이번 다이어트 방법은 무조건 굶지 않고, 영양소를 고루 갖춘 한식 기반의 세끼를 챙겨 먹으며 내 몸에 부족한 영양소를 채울 수 있었기 때문에 체력 소모 없이 감량에 성공했다. 또한 특허 받은 과학적인 기기 시스템을 통해 근육이 아닌 지방만을 선택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어, 복부 내장지방과 둘레만을 탄력 있게 줄이고 복근까지 만들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무리한 운동을 하지 않고 누워서 관리만 받았을 뿐인데, 전신 근육 속 지방까지 자극하는 특화된 기기 시스템 덕분에 매일 살이 빠지고 좋아지는 건강 지표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신기하다고 이야기 했다.

두둑한 뱃살이 실종되고 탄탄함으로 무장한 강남의 최근 사진을 본 팬들은 “같은 바지 다른 느낌 실화인가요.” “다이어트로 인생 몸매 만드는구나”, “원래 잘생겼지만 잘생김 하나 더 추가요!” ‘다이어트 효과가 이 정도라고? 나도 쥬 비스 가면 저렇게 될 수 있나’ 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