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경산상 “국장급 대화 용의… 단, 7월 과장급 접촉 발표 시정해야”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 뉴시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를 주도하고 있는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이 “(한일 간) 국장급 대화를 열 용의가 있다”면서 전제 조건으로 “지난 7월 12일에 열린 과장급 실무 접촉과 관련 한국이 다르게 밝힌 부분을 시정하라”고 말했다.

세코 경산상은 22일자 산케이신문 인터뷰에서 과장급 실무 접촉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당시 과장급 실무 접촉은 일본 도쿄에서 열렸다. 세코 경산상은 일본 측이 방일한 한국 측 담당자에게 “설명만 하겠다. (수출규제는) 일본의 운용 검토이지, 협의하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협의라면 만나지 않겠다”고 사전에 전달했으며, 한국 측도 이를 인지했다고 주장했다.

또 “회의 전 ‘설명회’라고 확인했으며, 마무리를 하면서도 대외적으로는 ‘설명의 장이기 때문에 질의응답이 이뤄졌다’고 밝히자는데 당사자 간 납득했다”면서 “그러나 한국 측은 ‘협의의 장’이고 ‘(수출규제) 철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러면 만날 수 없다”고 얘기했다.

세코 경산상은 이어 “한국 측이 사전에 약속한대로 대외적으로 발신할 경우, 국장급 대화를 열 용의가 있다”면서 “먼저 7월 12일의 설명을 시정해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앞서 과장급 접촉에서 한국 측 담당자로 참석한 전찬수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은 지난 7월 13일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귀국 전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측에 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등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