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조사 나선다

오는 30일까지 183명 대상 복지사각지대 예방


최근 북한이탈주민 모자가 생활고로 숨져 복지사각지대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서울 동작구(구청장 이창우)
가 오는 30일까지 관내 북한이탈주민 생활실태 조사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15년에 제정한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북한이탈주민이 복지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내에 거주 중인 북한이탈주민 183명을 대상으로 각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와 연계해 직접 방문 또는 유선으로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는 건강 및 질병 여부의 기본 안부, 주거형태·경제활동의 생활실태, 생계급여·북한이탈주민 자립자활지원 등 사회복지서비스 보장 여부 확인까지 다방면으로 이루어진다.

이와 함께 추가적인 복지급여와 복지서비스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상황에 맞는 맞춤형 복지제도를 안내하고, 해당 주민센터와 연계해 지속적인 관리도 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오는 9월 동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북한이탈주민 및 가정을 대상으로 문화적 이질감 해소 및 이웃과의 화합을 위한 한가위 소통‧나눔 행사를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는 송편 만들기, 웃음치료, 이웃주민과 소통의 시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12월까지 북한이탈주민을 지원하는 비영리 법인을 대상으로 ‘북한이탈주민 정착 보조금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구는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비영리 법인을 선정해 1년간 최대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선정된 비영리 법인은 북한이탈주민에게 고충‧생활법률‧취업 등의 상담, 자녀 보육‧교육, 응급구호 및 의료지원, 문화‧체육행사 지원 등 지역사회 정착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최환봉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북한이탈주민이 필요한 사회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지역사회로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