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유니클로 티셔츠 디자인. 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처


유니클로가 ‘혐한 작가’의 캐릭터 티셔츠를 판매하다 중단하는 소동이 있었다.

유니클로는 일본 본사 관계자의 한국 소비자 비하 발언으로 한국 소비자의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의 타깃이 되고 있다. 그런데 이 유니클로가 혐한 논란에 휩싸인 일본 애니메이션 작가의 ‘작품 캐릭터’ 티셔츠를 판매하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유니클로는 22일 판매 취소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클로 국내 온라인몰은 여름 상품군 그래픽 티셔츠(UT) 중 하나로 일본 애니메이션 디자인 제품 30종을 판매하고 있다. 이 가운데 문제가 된 상품은 애니메이션 ‘블리치’ 캐릭터 티셔츠였다. 제품 앞면에는 이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인 이치고가 일본도를 연상시키는 검을 든 모습이 프린트돼 있었다.

블리치의 작가는 국내 만화업계에서 혐한 작가 논란이 일었던 구보 다이토다. 그는 지난 2012년 “한국인들은 항일 교육을 받아 독도에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했다. 해당 기사에 등장하는 인터뷰이는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표현하는 등 극우적인 발언을 했다. 해당 상품은 유니클로 불매운동이 촉발된 지난달 초 이후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니클로는 ‘혐한 작가 티셔츠’ 판매가 논란이 되자 서둘러 판매를 중단했다. 유니클로 한국법인인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이날 이 논란을 보도한 뉴스1과의 통화에서 “(‘혐한 작가 티셔츠 논란’이 됐던) 해당 티셔츠 2종을 온라인몰 상품 목록에서 삭제했다. 국내 온라인몰에서 두 상품을 판매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판매 취소는 일본 본사와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