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과 김용남 전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후보자의 딸 조모씨를 직권남용죄 및 뇌물죄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종합민원실로 들어가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특혜 입시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녀를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뇌물수수 혐의로 조 후보자를 고발했으며 조 후보자의 딸에게는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딸이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입학해 두 학기 연속 전액 장학금을 받는 과정에서 당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였던 조 후보자가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고발했다.

또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유급한 뒤 노모 교수로부터 6학기 연속으로 장학금을 받은 점과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일 당시 노 교수가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된 것에 대가성이 있다고 보고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했다.

조 후보자의 딸에 대해서는 한영외고 2학년 재학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간 인턴을 하며 병리학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은 연구 부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 같은 연구 부정 논문을 활용해 학부인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의 입학 사정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오신환 원내대표 명의로 조 후보자 부녀를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부녀가 연구 부정 논문으로 대한병리학회의 논문심사 및 등재 업무, 고려대의 입학 사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부산대 의전원 입시와 관련해서는 국립대인 점을 고려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했다.

바른미래당은 “다시는 사회지도층의 위법부당한 부의 대물림, 권력의 대물림이 시도되지 못하도록 검찰의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