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지소미아 파기, 국익보다 정권 이익에 따른 결정”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정부 결정에 대해 “전통적인 한·미 동맹이나 공조보다는 북·중·러 체제로 편입되겠다는 내심을 보여준 게 아닌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난 뒤 기자들과 마나 “축적된 역사 갈등이 경제 갈등, 안보 갈등으로 이어진 것이라 우려된다”며 “한 축으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정국으로 어지러운 국가 상황과 관련된 게 아닌가 하는 의심도 든다.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수석이)한·일 갈등이 결국 풀리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래서 혼란스러운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가 관련된 것 아닌가 싶다”며 “국익보다는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대책없는 감성몰이 정부가 결국 최악의 결정을 내렸다.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맞서 지소미아를 폐기하겠다는 것”이라며 “국익외면한 지소미아 폐기 결정을 즉시 철회하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항간에는 지소미아에 대한 신중론에서 급격한 폐기로의 선회가 조국 국면 돌파용, 반일감정을 매개로 한 지지세를 끌어올려 보려는 정치적 고려의 산물이라는 의구심도 일고 있다”며 “정치문제를 경제문제로 만들더니 이제는 안보문제로 까지 비화시키는 우를 범치 말고 일본과 외교적 해법 도출에 최우선의 노력을 경주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