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하태경 등 “지소미아 종료, ‘조국 정국’과 무관치 않아”

하태경 “문조 동맹을 지키기 위해 한·미 동맹 버렸다”


청와대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일부 야당 의원은 ‘조국 정국’과 무관하지 않은 결정을 내린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지소미아 연장 거부 결정을 설명하러 온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결국 한·일 갈등으로 지소미아 파기까지 갈 수 밖에 없다고 했는데 매우 우려된다”며 “지금 ‘조국 정국’으로 어지러운 정국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의심도 든다”고 말했다.

또 “(강 수석이) 결국 한·일 갈등이 풀리지 않았다는 취지로 설명했다”며 “혼란스러운 여러 정국과 지소미아 파기가 관련된 것 아닌가. 국익보다 정권의 이익에 따른 결정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거듭 밝혔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문조(문재인-조국) 동맹을 지키기 위해 한·미 동맹을 버렸다”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소미아는 한미동맹의 일환으로 이뤄져있다. 지소미아 종료는 일본이 아니라 미국에 대해 죽창을 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적 분노를 반일 이슈로 덮기 위한 꼼수”라며 “비겁하고 위험하다. 일본도 확전을 자제하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확전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조국(曺國)을 지키기 위해 조국(祖國)의 안보를 희생했다”고 덧붙였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