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결정, 한일 양국의 반목” 외신들 긴급 보도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요 외신들은 이를 긴급 뉴스로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서울발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전하면서 이번 결정이 한일 양국 간의 역사와 무역 분쟁을 추가로 확대하고 북한과 관련한 안보협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예상했다.

AP통신도 관련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하며 한국이 ‘아시아 이웃’과의 무역 분쟁 가운데 일본과의 정보 공유 협정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특히 이번 결정이 미칠 외교적 파장에 주목했다. AP통신은 이번 결정으로 지역 내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긴장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AP는 이번 결정이 한일과의 3각 안보협력 강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의 차질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양국 간 갈등이 외교적 비난에서 시작해 세계적인 공급망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무역 조치로 확산했다면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일 양국의 전례 없는 반목 속에 이해관계 문제가 더욱 커지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도 이번 결정은 미국에 낭패감(dismay)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하면서 지소미아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막아내려는 노력에 중요했다고 지적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