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일본 방위성 간부

일본 지소미아 파기 ‘당혹’

연합뉴스

우리 정부가 한일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지소미아, GSOMIA)를 종료하기로 전격 결정하자 일본 언론들이 긴급 속보로 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긴급 속보로 전했다.

일본 NHK 방송은 국가안전보장회의 발표 직후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에 대해 연장 없이 파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NHK방송은 한 방위성 간부가 NHK 취재진에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정부도 앞으로의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간부는 “예상치 못한 대응에서 한국 측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 한국 측은 수출 관리의 문제를 이유로 꼽았으며, 정부가 종합적으로 어떻게 대처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소미아 파기는)유감이지만, 한국 측의 대응이 어떻든 일본 측 으로서는 태평양 전쟁 중 '징용' 문제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태도는 바꿀 수 없다. 방위 측면에서 미일 협력도 즉시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앞으로 국방 당국 간 의사 소통이 더욱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총리 관저를 떠나면서 기자단이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질문했지만, 대답하지 않았다.

주일 미군 사령부는 이번 지소미아 파기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코멘트 할 수 없다. 다만 미일 동맹이 이 지역 안보의 초석임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