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상 “한국, 지역 안보 환경 완전히 오해… 지극히 유감”

지소미아 파기에 한밤중 담화 발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2일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현재 지역 안보환경을 완전히 잘못 이해한 것으로서 지극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밤늦게 발표한 담화에서 “(지소미아는) 안보 분야에서 일·한 협력과 연계를 강화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인식 하에 2016년 체결된 것으로 지금까지 매년 자동 연장돼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우리 정부가 지소미아 파기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와 연계한 데 것과 관련해 “이는 전혀 다른 차원”이라며 “한국 측 주장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으며 한국 정부에 강하게 항의한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그러면서 “일·한 관계는 이번 파기 결정을 포함해 한국 측의 지극히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행동이 계속되면서 매우 엄중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여러 문제와 관련해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