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를 비판하면서 ‘독도는 누구와 협력해 지켜야 하느냐’는 발언을 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인터넷에서는 일본은 우리 영토인 독도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데 대체 지소미아 종료와 무슨 연관이 있느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 전 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소미아 종료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파기(지소미아 종료)하면서 한미일 3각 축은 무너지고 한미동맹도 심각하게 흔들릴 것”이라면서 “반일 반미 우리민족끼리는 외치면 그 빈자리에 러시아, 중국, 김정은이 밀고 들어올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러시아 공군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하고 러시아 중국이 독도까지 날아와 연합공군훈련을 하고 있지 않느냐”면서 “이제 독도는 누구와 협력하여 어떻게 지켜야 합니까”라고 비판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지소미아 종료 결정으로 한미일 3각 안보협력이 훼손되면 독도를 지키는 일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겠지만 네티즌들은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마치 그동안 일본과 군사정보를 교류하면서 독도를 지킬 수 있었다는 식으로 비쳐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에서는 “우리가 독도를 일본으로부터 지켜왔는데 웬 엉뚱한 소리” “문재인 정권 비판에 급급한 나머지 넘지 말아야할 선까지 넘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